2015年10月16日

【정치】 아베 개각 정권을 받쳐주는 종교

日本語
(주간아사히 10/15) 이번 제3차 아베 내각의 이면에는 숨겨진 공통점이 있다. 데모 속에서 강행된 안보법과 주가 하락 등으로 인한 아베노믹스의 붕괴, 임박한 소비세 증세 등등. 이처럼 내년 여름에 실시될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불안요소로 꽉 차있는 아베정권이 믿고 있는 것은 '종교'라고 한다.

연립여당 공명당의 지지기반인 창가학회도 그 중 하나인데, 학회의 한 간부는 자조섞인 말투로 이렇게 말했다. "내년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씨가 믿고 있는 것은 우리가 아니라 '신도정치연맹', '일본회의', '전일본불교회(전일불)', 그리고 '통일교' 네 단체일 것입니다."

'전일불(全日仏)'은 조도신슈(浄土真宗), 니치렌(日蓮宗), 텐다이슈(天台宗), 신겐슈(真言宗) 등 전통불교계 105개 단체가 가맹되어 있는 조직이다. 지난 2013년 참의원 선거에서 여러 주요 단체들은 개별적으로 자민당 후보자의 지지단체로 이름을 등재했다.

"'전일불'은 집표력은 강하지만,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항의하는 등 '신도정치연맹(神道政治連=神政連)'과는 조금 성향이 다르다. 양쪽 진영으로부터 지원을 받은 자민당 의원들은 가랑이가 찢어질 것같은 상황입니다."(불교 관계자)

그런데 통일교 이름이 거론되는 것은 왜일까. 종교관계자는 이렇게 말한다.

"통일교는 선거 때 사람과 표를 모아주기 때문에 자민당 의원으로서는 대단히 편리하다. 거의 보도되지 않았지만, 실은 통일교는 8월에 명칭을 변경했다. 지금까지 거의 진전되지 않았었는데, 문화청이 인증한 것이다. 종교관계자 사이에서는 내년 여름에 있을 참의원 선거를 대비한 아베 정권의 대책이 아닐까 하고 화제거리가 되었습니다."

실제로 8월 26일자로 통일교의 종교법인 명칭이었던 '세계기독교통일신령협회'를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으로 변경하는 건에 대해 소관 관청인 문화청 종무과가 인증했다. 이하 본 단체를 '가정연합'이라고 부르겠다.

가정연합의 공식사이트에 따르면 1997년에 이 단체의 설립자인 문선명씨(고인)가 명칭변경에 대해 언급, 5월 이후 <전세계 (동 단체의) 교회는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으로 명칭변경을 완료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갑작스런 명칭변경이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은 억측을 불러일으킨 것은 어느 잡지사와의 인터뷰가 그 원인 중 하나이다.

문화청은 문부과학성의 외국(外局)인데, 통일교 명칭변경 당시 책임자였던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前문부과학성 장관이 취임한 2012년 12월 이후로 약 2년 반 동안에 가정연합과 관련 깊은 세계일보사의 월간지 '뷰포인트'와 세 차례에 걸쳐 인터뷰를 했다. 동 잡지에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지방창생 장관 좌담회,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전 농수산부 장관 등과의 인터뷰도 게재되었으나, 단기간에 무려 세번이나 등장한 장관은 시모무라씨 뿐이다.

가정연합의 명칭변경에 대해 문화청 종무과에 문의하자 이렇게 대답했다.

"예전부터 상담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신청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교법인법 제28조 규정에 따라 적정하다고 판단하여 인증했습니다."

"이번에 인증 신청이 인정된 것은 법으로 정해진 요건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이해하고 있습니다."(가정연합 홍보국)
 
가정연합과 자민당과의 관계에 대해 본지는 지금까지 여러번 보도해 왔지만, '신정련'과 '일본회의' 양쪽에 소속된 모 자민당 의원에 따르면, 두 단체의 접점은 '반공'이라고 한다.

문선명씨는 対공산주의 운동의 일환으로 우익계 정치단체인 '국제승공연합'(68년), '세​​계평화연합'(91년) 등을 설립했고, 아베 총리의 조부인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가 그 지지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정비밀보호법의 전신인 스파이 방지법 제정, '전후체제로부터의 탈피', 개헌 등을 지금까지 일관되게 주장하는 등 이념적으로 아베 정권과 매우 가깝다.

지난 3월 한국 서울에서 열린 가정연합계의 행사에 자민당 참의원이 일부러 축사를 하고, 작년 10월 도쿄 하치오지시(八王子市)에서 열린 가정연합 회장 강연회에서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 光一) 관방부장관이 내빈인사를 했다.

아베 총리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얻고 있는 이나다(稲田) 정조회장도 2009년에 가정연합과 깊은 관련이 있는 세계평화연합 대회에서 강연을 했고, 아베 총리도 2010년에 가정연합과 관련이 깊은 세계전략연구소가 의원회관에서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회의에 강사로 참가했다. 그 당시의 모습은 동 단체의 홈페이지에 사진 첨부로 소개되어 있다.

에토(衛藤) 총리보좌관은 동 연구소를 위해 의원회관을 빌려 강연을 개최한 적도 있다.

이와같은 둘의 관계는 선거를 통해 축적된 것이라고 자민당 전 선거 담장자는 증언한다.

"2013년 참의원 선거에서 나는 아베 총리와 가까운 의원 밑에서 일했는데, 세계평화연합 명함을 가진 비서가 2명 파견되어 편지 발송이나 집회 동원 등을 돕고 있었다. 당선 여부는 불투명했지만, 가정연합에서 수만 표가 들어와 전세가 역전되어 당선됐다. 지난번 참의원 선거에서 가정연합의 후원으로 당선된 의원은 그 외에도 여러명 있습니다."

수면하에서 펼쳐지고 있는 종교계의 세력 다툼이 내년 참의원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저널리스트인 다카노 하지메(高野孟)씨는 이렇게 말한다.

"안보법을 밀어붙인 것 때문에, 공명당의 지지기반인 창가학회와 자민당의 앙금이 깊어져 앞으로 선거 때 지금과 같은 지지를 기대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이와같은 위기감이 아베 정권을 '일본회의', '신정련', '가정연합'에 접근시키고 있다고 볼 수도 있으나, 우익 성향이 강한 단체들에게 접근해갈 경우, 창가학회로부터 더 큰 반발을 유발하는 결과를 초래하지 않겠는가."20151012-151.jpg
일본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출범기념대회, 10월 12일, 마쿠하리 멧세
【정치】아베 수상, 난민지원 9700억 원 지출 "안보리 진출 결의" 표명
【정치】인간의 안전보장과 일본의 나아갈 방향
【반쵸(番町)정책연구소】2015 약진 집회
【정치】위공회(為公会)와 대화하는 저녁
【정치】신헌법을 제정하는 전진대회
【2차 세계대전 종전 70주년】일본 기독교 제 2의 부흥기
【정치】지구인을 사랑하는 외교
【정치】일본의 나라 만들기, 비전 2020
【동성혼 조례】시부야 "동성혼" 조례
【동성애 조례】동성애는 교회에 대한 경고
【교황 프랜시스】 "하나님의 형상은 부부, 즉 남자와 여자"
【바티칸】"아무래도 예수님는 돌아 오지 않을 것같다"
【유엔】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우간다의 게이법에 대해 우려"
【베스트 셀러】종교는 어떻게 동성애 혐오증을 극복할 것인가?
【Miracle】The Miracle Of Human Creation:Image of God、하나님의 형상、神の像、神们像、Gottebenbildlichkeit
【Miracle】NASA Finds Message From God on Mars 火星探査船「Curiosity Rover」神のメッセージ発見 화성탐사선 "Curiosity Rover" 하나님 메시지 발견
【동성애 금지법】"동성애 금지법은 합헌" 인도 대법원 판결
【웹사이트】전세계 성인사이트의 60%, 미국이 점유
【미국】美텍사스주 낙태금지법 통과
posted by Cultural Highway at 04:21| Comment(0) | TrackBack(0) | News | 更新情報をチェックする
この記事へのコメント
コメントを書く
コチラをクリックしてください
この記事へのトラックバックURL
http://blog.seesaa.jp/tb/427913240

この記事へのトラックバッ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