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26

y한일교류z 조조엔컵 제16회 연예인 골프챔피언십 결정전

“ú–{Œê
영화 감독으로도 유명한 비트 다케시(ƒr[ƒg‚½‚¯‚µ, 본명 기타노 다케시(–k–앐), 68)가 5월 26일, 가나가와현 하코네(_“ސ쌧” ª)의 산으로 둘러싸인 레이크우드(LAKEWOOD) 골프클럽에서 열린 '조조엔(–X‰‘)컵 제16회 연예인 골프챔피언십 결정전'(후원 테레비 도쿄)에서 우승했다. 이번 대회는 7월 12일 테레비 도쿄계 6국과 26일 BS재팬에서 방송된다.

조조엔은 도쿄 미나토구(`‹æ)에 본사를 둔 불고기 체인점인 '조조엔'을 운영하는 기업으로, 재일동포 2세인 아라이 다이도(Vˆä‘ד¹, 본명 –p‘ד¹, 73)씨가 1976년에 롯폰기(˜Z–{–Ø)에서 창업한 이래 올해로 39주년을 맞이한다. '조조(‚¶‚傶‚å)'라는 회사명은 고기를 굽는 소리 '주주(ƒWƒ…[ƒWƒ…[, 지글지글)'에서 유래한다.

재일동포 사회가 만들어낸 '야키니쿠'는 현재 일본 전국에 2만여개 점포가 있으며, 시장 규모는 1조엔을 넘는다. 그 중에서도 도심을 중심으로 직영 58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조조엔은 고급 불고기로 유명하다.

박 사장은 16세 때부터 도쿄의 불고기점 '대동원(‘哯‰‘)'에서 13년간 일하면서 재일동포 1세 여주인으로부터 혹독한 수업을 받았다. 그는 "재일동포로 태어나 재일동포의 요리에 자부심을 갖고 있다. 이 일에 종사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하다. 왜냐하면 많은 일본인 손님들이 김치와 불고기가 맛있다고 말해 주는 것이 곧 내 나라와 내 혈통을 칭찬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보다 더 기쁜 일은 없다." "고급 점포는 돈만 있으면 만들 수 있지만, 일류 점포는 돈이 있어도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누군가 말했습니다만, 나는 일류를 점포를 목표로 정했다"고 회고한다.

조조엔은 간막이로 나누어진 개인방에서 접객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으며, 연간 방문객 수는 300만명을 넘는다. 박 사장은 불고기업계의 선두 주자로서 2003년부터 금년 5월까지 전국불고기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그는 "오늘날 젊은이들은 헝그리 정신이 좀 약한 것 겉처럼 보이는데, 이것저것 손을 대지만 결국 열매를 맺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한 곳에 집중하여 관철하기 바란다. 그러면 반드시 길이 열릴 것이다. 나도 오직 이 한 길에 목숨을 걸고 왔다"며 재일동포 신세대들에게 조언한다.DSC_0476.JPG
'비토 타케시'와 함께
동북 피해지 숯불 불고기 봉사활동에 '전국불고기협회'가 총 2500명분의 최고급 고기를 제공함.

y한국 속의 세계시민z순창 다문화 여성시조합창단
y한일교류z조선의 은인들F일본인 독립운동가
y해상왕 장보고z현대판 '해신'들
y민족의 봄을 찾아서z민족계몽가 신석구 목사
y남북분단과 통일z70년 포로 및 귀환시대
y한일교류z"너를 잊지 않을거야" 한•일수교 50주년, ŒÌ이수현씨 부친에 감사패
y한일교류z재특회 연구 / 야스다 고이치
y한일교류z재특회와 일베
y역사z야마토다마시이와 문제 해결 능력
y교육z동서양 사상 요가
y한일교류z일본의 고대사 컴플렉스와 한국의 근대사 컴플렉스
y베스트셀러z"나를 바꾸는 심리학의 지혜 ¢프레임£"@F@¢지혜£는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는 것£
posted by Cultural Highway at 00:00 | Comment(0) | TrackBack(0) | 한일교류 | ‚±‚̃uƒƒO‚Ì“ÇŽÒ‚É‚È‚é | XVî•ñ‚ðƒ`ƒFƒbƒN‚·‚é
Comment
Write a comment
Name:

e-mail address:

Homepage address:

Comment:

‚±‚Ì‹LŽ–‚ւ̃gƒ‰ƒbƒNƒoƒbƒNURL
http://blog.seesaa.jp/tb/419656429

‚±‚Ì‹LŽ–‚ւ̃gƒ‰ƒbƒNƒoƒbƒN
RDF Site Summary
RSS 2.0